시편 88편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88편은 시편의 여든여덟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87편이다.

본문

[고라 자손의 노래시, 예배인도자에게, 마할랏 라놋으로, 에즈라히의 헤만의 마스킬]
1 하나님, 나의 구원[자],
내가 밤낮으로 당신 앞에서 울었습니다.
2 내 간구가 당신 앞에 이르며
내 외침이 당신 귀에 닿게 하십시오.
3 제 영 속에 불행이 가득 차옵고
내 생명은 스올 앞에 닿았습니다.
4 구덩에 내려간 이들과 같은 진단을 받으니
나는 힘 하나 없는 사람처럼 되었습니다.
5 죽은 이들 속에 놓여져,
무덤 속에 놓인 살해당한 이 같습니다.
b 그들은 당신이 다시 기억하지 않으며,
당신 손으로부터 놓쳐진 이들.
6 당신이 구덩이 밑바닥, 가장 깊은 곳,
바다 밑바닥에 ⇔ 나를 놓으셨으니
7 내게 당신 분노가 얹혔고
당신의 모든 파도가 나를 괴롭힙니다. 셀라
8 당신은 내 지인들을 멀리 두시며,
나를 그들의 극혐으로 만드셨으니 ⇘
[앞이] 막힌 채로 탈출구가 없습니다.
9 고생으로 인해 제 눈이 흐릿해 지[지만],
하나님, 저는 당신께 외치며, ⇘
날마다 당신께 내 손바닥을 펼쳤습니다.
10 “망자들에게 기적을 베푸시렵니까, 당신은?
영혼들이 일어나서 당신을 찬양할까요? 셀라
11 당신의 자애가 무덤 속에서,
굳세심 저승에서 ⇔ 읖어질까요?
12 당신의 기적을 어둠 속에서,
당신 정의 망각의 땅에서 ⇔ 알게 될까요?”
13 나는 당신 하나님께 외쳐 대오며
새벽마다 내 기도를 내보내지만
14 어째서 하나님은 내 영혼을 생까곤
당신 얼굴 내게서 숨기십니까?
15 가련한 나는 젊어서 숨이 멈추려는데
당신이 일으키신 공포가 나를 떨게 합니다.
16 내게 당신 분노가 지나 가오며,
당신의 공습이 나를 끝장냅니다.
17 하루 종일 바다같이 나를 둘러 쌌으니,
그것들이 나를 동시에 둘러쌉니다.
18 애인도 친구도 내게서 멀리 두시니
어둠만이 나를 알아줍니다.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14절

15절

16절

17절

18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