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20편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시편 120편은 시편의 온스무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19편이다.

본문

[오르는 노래]
1 하나님께 내1) 고통 속에서
외쳤더니 답해 주셨다.
2 내 넋을 건져 주십시오, 하나님.
거짓의 입술과 속이는 혀에게서.
3 너에게 무엇을 주려나?
무엇을 네게 더할까, 속이는 혀야!
4 용사가 벼린 화살과
레뎀나무 숯불이리니.
5 아이고, 나는. 메셱에 머물러 있으니,
케달의 천막 속에 살고 있으니.
6 내 넋이 너무나 길게 [] 있었네.
평화를 증오하는 것들과 함께.
7 나는 평화를 말하나
말 건네면 저들은 전쟁으로 [답하는구나].

1) 히. 내게의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