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3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73편은 시편의 일흔세번째 장이며 시편 3권의 첫 시다. 70인역에서는 72편이다.

본문

[아샆의 시]
1 그야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맑은 양심 가진 [자에게] 선을 행하시겠지.
2 그러나 나는 내 발 조금만 뻗어도,
부서져 떨어진 길로 딛을 듯 했었다네.
3 나 악인들이 번창함1)을 보고,
내가 자랑질 하는 저들을 부러워 할 뻔 했기 때문이라네.

4 그들이 죽을 때는 고통도 없고,
그들의 명성도 널리 알려졌다네.
5 저희 중에는 일하며 고통하는 인간이 없으니,
저 사람들에게 병이 걸릴 일도 없다네.
6 그래서 저들, 교만을 목 장식 삼고,
폭력을 겉옷2) 삼아 입고 있구나.
7 저들 살쪄 눈이 튀어 나오고3),
저희의 마음 속은 우상에 대한 생각으로 가득하다네.
8 저희는 조롱하고, 악의를 말하며,
높은 곳에서 [민중을] 어떻게 착취할지 열변한다네.
9 저들은 제 입을 하늘 위에 놓고서
자기 혀는 땅 위에서 걷게 한다네.
10 그러자 당신 백성마저도 이곳에 빠지니,
가득찬 물들이 그들 속에 들어가누나4).
11 저희 말하네. “우리가 하나님을 알 수 있을까?
높으신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 존재하긴 할까나?”

12 보라! 저들은 악인들이지만,
언제나 쉽게 자신의 재력을 늘려 나가네.
13 참으로 헛되다! 내 마음 씻어 온 짓들!
내 손바닥 흠 없도록 문질러 온 일!
14 매일마다 나 따돌림 당하고,
매 아침마다 내가 맞았습니다.
15 내가 말할 수만 있다면 이렇게 말하리!
“어이! 너네 자손들이 살 때엔 내가 갚아주겠으!”

16 내가 이를 깨달아 고민했더니,
그것이 내게 아픔이 되었습니다.
17 하나님 성소에 들어나고 나서야,
그들의 삶의 끝이 [어떤지] 알게 되었습니다.
18 정녕 당신께서 저희를 늪 속에 놓아 버리고,
저들을 폐기장 속에 던져버리시이다.
19 순식간에 저들 공포5) 속에 놓이니,
삶을 멈추리이다. (⇘)
테러 속에서 저희가 끝장나리이다.
20 깨어났을 때의 꿈처럼, (⇘)
내 주님 몸 일으키시면,
[당신은] 저들의 이미지조차 혐오하십니다.
21 그래서 오히려 내 마음 슬프고,
내 속이 찔려 옵니다.
22 그러니 내가 멍청하여 알지 못했습니다.
나는 주님 앞에서 짐승이었습니다.

23 그러나 나는 계속 당신과 함께 했으니,
당신이 내 오른손 붙잡아 주십니다.
24 당신 계획 속에 나를 이끌어 주시고,
그 후에는 내가 영광을 얻게 하십니다.
25 하늘 위에 내게 누가 있을까?
땅에서도 당신과 함께라면 즐거운 것이 없다네.
26 내 몸과 마음 끝나 가지만,
하나님은 영원히 내 마음의 반석과 소유.
27 그러니, 보라! 당신 끄집어 버린 자들은 사라지고,
당신 [버리고] 바람난 모든 이는 끝장이 날 뿐.
28 그러나 나에겐 하나님 가까이 함이 좋다네.
하나님 내 방패로 모셨으니, ⇘
나는 당신 하신 모든 일 이야기하리다.

1) 히. 샬롬
2) 새,공. 나들이옷
3) 공. 그 비곗덩어리에서 악이 나오고; 우. 번들거리는 눈빛으로 뻐기면서 다니고
4) 히. 그들에게 없어지다; 공. 그들의 물에 흠뻑 젖어들다; 개. 물을 다 마시다;
5) KJV. 적막함; 개. 황폐;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14절

15절

16절

17절

18절

19절

20절

21절

22절

23절

24절

25절

26절

27절

28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