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8편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시편 118편은 시편의 온열여덟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17편이다.

본문

1 하나님을 찬양하라, 좋으니
그의 자애 영원하시니.
2 이스라엘은 지금 말하라.
‘그의 자애 영원하시니.’
3 아론의 집은 지금 말하라.
‘그의 자애 영원하시니.’
4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이들은 지금 말하라.
‘그의 자애 영원하시니.’
5 저 고통 속에서 나 하나님께 외치니1)
하나님은 내게 답하시고 넓은 곳에 [이끄셨구나].
6 하나님 내게 [계시니] 두려움 없구나.
사람이 내게 어떤 짓거리 할까?
7 하나님 내게 [계셔서] 나를 도우니
나는 혐오자들의 [꼴을] 보리라.
8 하나님께 도망침이 좋구나,
사람을 기대 보는 것보다.
9 하나님께 도망침이 좋구나,
귀족들에게 기대 보는 것보다.
10 이방들이 나를 둘러 쌌으니,
하나님 이름으로 그들을 끊어버리리.
11 나를 둘러싸고 다시 둘러 쌌으니,
하나님 이름으로 그들을 끊어버리리.
12 벌들처럼 나를 둘러쌌지만 ⇘
가시덤불에 [붙은] 불처럼 사멸됐으니
하나님 이름으로 그들을 끊어버리리.

13 너는 내가 떨어지라며 밀고 밀어 댔지만,
하나님께서 나를 도와 주신다.
14 내 힘과 노래이신 하나님,
그는 내게 구원이시다.
15 신자들의 집에서는 흥겨운 구원의 목소리,
하나님의 오른손, 능력 떨치시었다!
16 하나님의 오른손 높이 올렸다!
하나님의 오른손이 능력 떨치시었다!’
17 나는 죽지 않으리, 살아있기 위하여.
하나님 하신 일들 읊어 주리라.
18 하나님 내게 벌을 주고 징벌했으나
죽음에 나를 넘기지는 않으시었네.
19 옳음의 문 내게 열어 주시면
거기 [들어]가 하나님 찬양하리라.
20 이것은 하나님의 문이니
올곧은 이마다 그 안에 들어가리라.

21 나는 찬양하리, 내게 답해 주시니,
내게 구원이 되어 주시니.
22 저 건축자들이 내버린 돌덩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구나.
23 하나님이 하신 이 일은2)
우리 눈으로는 그저 놀랍기만 할 뿐.
24 이 때가 하나님이 정해 두신 날.
그 속에서 우리는 즐거워 기뻐하리라.
25 이제 하나님, 구원해 주십시오.
오 이제 하나님, 우리를 번성케 해 주십시오.
26 하나님 이름으로 오시는 이 찬양 받으리.
우리는 하나님의 집에서 그들을 축복하였다네.
27 하나님, 우리를 비추시는 분,
제단 뿔에 제물을 밧줄로 묶자.
28 당신은 내 하나님, 내가 감사 올리리.
내 하나님, 당신 높여 올리리.
29 하나님을 찬양하라, 좋으니
그의 자애 영원하시니.

1) 히. 나 외쳤다. ‘하나님!’
2) 또는 ‘이것을 하나님께서 이루셨을 때’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14절

15절

16절

17절

18절

19절

20절

21절

22절

23절

24절

25절

26절

27절

28절

29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