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35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35편은 시편의 서른다섯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34편이다.

본문

[다윗 작]
1 하나님, 나를 반대하는 이들과 다퉈 주소서.
나와 싸우려는 자와 [대신] 싸워 주소서.
2 긴 방패 둥근 방패 잡아 주소서.
내 도우미로 일어나 주시옵소서.
3 나 만나려 추격하는 이들, 창 뽑아 막아 주소서1).
내 영혼에 “내가 너의 구원이다.”라고 말씀하소서.
4 내 목숨 원하는 이들, 절망하고 조롱당하게 하소서.
날 해치려 계획하는 이들, 등 돌려 퇴각하고, ⇘
자괴감 들게 하소서.
5 저희, 입김에 [날아가는] 겨같이 만드시고,
하나님의 천사가 저들 추격하게 하소서.
6 저희 갈 길 어둡고 미끌대게 하시고,
하나님의 천사, 저들 쫓게 하소서.
7 이유 없이 저희, 나 구멍 위 그물로 떨어뜨리려 숨었습니다.
이유 없이 내 영혼 찾아댑니다.
8 모르는 새 폐기물덩어리 그들에게 이르게 하소서.
자신이 설치한 그물에 자기가 걸려, ⇘
폐기물 속에 자기가 떨어지게 하소서.
9 그러나 내 영혼 하나님 안에서 즐거워하며,
당신 구원 안에서 기쁨 드러내리다.
10 내 모든 뼈 하나님께 말하리. ○
“자신에겐 벅찬 이를 마주친 가난한 이를 구원하는 일,
b 빈자와 노약자를 찢으려는 이를 떼어내는 일, ○
당신 말고 누가 할 수 있나요?”

11 거짓 증언자들이 일어나,
내가 모르는 일들의 [답을] 요구해 오네.
12 나 저희에게 좋게 대했는데도 저희 악으로 갚았네.
내 영혼 무너져 내리게 하려.
13 그러나 저들이 아플 때 나는 베옷을 입었고,
금식으로 내 영혼 낮추었으니, ⇘
내 기도 내 가슴 속에 흘렀다2).
14 나는 저희가 내게 내 친구나 형제인 양 [여기고],
어머니 가셨을 때 울듯이, 애통하며 무릎꿇었었다.
15 [정작] 내가 넘어지니 즐거워 하며 모여, ⇘
내 앞에 몰려와 규탄 대회를 여니,
나를 찢어대길 그만두지 않을 줄 나 몰랐었다.
16 가식 떠는 욕쟁이들, 밥을 먹어 대면서
나에게 이빨을 갈아댄다.

17 내 주님, 언제까지 보고만 계십니까?
내 영혼을 폐허 속에서, ⇘
내게만 있는 것, 사자들 속에서 구해 주소서.
18 커다란 모임 앞에서 나 당신 기리며,
수많은 사람들에게 나 당신 찬양하리다.

19 눈에 손 뻗은 적도 없는 나를 혐오하는
내 적들, 내 일로 기뻐하지 못 하게 하소서.
20 저들은 인삿말도 하지 않으며,
남아있는 세계를 속여 넘기려는 말만 궁리합니다.
21 그러곤 내게 크게 입을 벌려선,
“옳지, 옳지! 우리 눈으로 봤구나!”하고 말해 [댑니다].

22 보셨습니다, 하나님, 조용히 있지 말아 주소서.
내 주님, 내게서 멀리만 있지 마소서.
23 일어나 내 재판 [판결대]에 올라 주소서3)!
하나님, 내 주님, 제 소송 위해.
24 당신은 의로우시니 내게 판결 내려 주소서, ⇘
내 하나님,
저들이 나로 인해 [더 이상] 기뻐하지 않도록.
25 저희 맘 속에서라도 ⇘
“옳지! 우리 뜻대로 됐구나!4)”하고 말하지 못하게 하소서.
“저 녀석, 우리가 다 삼켰어!”라고 말하지도 않게 하소서.

26 내 어려움을 함께 즐거워 보던 이들,
부끄럽고 쪽팔리게 하소서.
b 내게 뽀개던 이들,
수치와 망신을 [새긴] 옷을 입게 하소서.
27 내 무죄 평결 기다리던 이들은 외치며 기뻐 부르고,
그의 종의 평화를 바라신 하나님 자랑하는 말, 계속하게 하소서.
28 내 혀가 당신 의로운 일 말하며,
매일마다 당신 노래하리다.

1) 또는 ‘[향해] 창과 도끼 뽑아 주소서’
2) 또는 ‘나, 내 기도 [헛되이] 가슴 속에 돌아왔었다’
3) 히. ‘일어나 내 판결에 일어서 주소서’
4) 히. ‘옳지! 우리 영혼!’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 이유 없이 : '장난으로'로 번역할까 하다가 그만 두었다.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 베옷을 입었고: 히. 내 옷은 베옷이었고,

14절

15절

16절

17절

18절

19절

20절

21절

22절

23절

  • 내 재판 [판결대]에 :〈시편 산책〉에서 루이스는 시편 기자가 묘사하는 재판이 잘못을 가리기 위한 형사재판이 아니라, 반드시 열리면 유리한 판결이 나오는 민사재판이라고 지적했다. 당연히 시편 기자가 자신에게 유리한 판결이 나올 재판의 개회를 기다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24절

25절

26절

27절

28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