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29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29편은 시편의 스물아홉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28편이다.

본문

[다윗의 시]
1 하나님의 아들1)들아, 하나님께 영광 돌려라.
영광과 힘을 하나님께 올려드려라.
2 하나님, 그의 이름에 영광 돌려라.
거룩하고 아름다운 [곳]에서2) 하나님께 경배하여라.

3 하나님의 소리, 물들 위에 계시네.
영광의 하나님, 우렛소리 내시네. ⇘
하나님, 큰 물들 위에 [계시네]3).
4 하나님의 소리, 강력하시고,
하나님의 소리, 위엄 있으시다네.
5 하나님의 소리, 흰 향나무들 쪼개시네,
하나님이 쪼개시네, 레바논의 흰 향나무들을.
6 레바논, 송아지마냥 뛰놀게 하시고,
시룐을 들송아지마냥 [뛰놀게 만드셨다네].
7 하나님의 소리, 불길들마저 가르시네.
8 하나님의 소리, 광야를 흔드시네.
하나님이 흔드시네, 가데스의 광야를.
9 하나님의 소리, ⇘
암사슴 새끼 낳게 하시고4), 숲을 벗겨내시니,
그의 성전 안에 있는 모두가 '영화롭다' 말하리로다.

10 하나님이 풍랑 위에 머무셨네.
하나님이 왕으로 영원히 머무시리라.
11 하나님, 그의 사람들에게 힘을 주시네.
하나님께서 그의 사람들에게 평화의 복을 주시네.

1) 개, 새. '권능 있는 자들';
2) 개, 새, 가. '거룩한 옷을 입고'; 공. '거룩한 빛 두르신'
3) 새. '큰 물을 치신다'
4) 개. 새. '암사슴을 (놀래켜) 낙태케 하시고'; 공. '상수리나무들이 뒤틀리게 하시고'


주석

이 장에서 가장 많이 반복되는 것이 'qol YHWH'다. 더군다나 하나님의 이름만으로 따지면 이 장에서 열 여덟번이나 반복된다.

1절

  • 하나님의 아들 : '신들'(אֵלִים, H0410)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복수성을 의미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이 장에서 굳이 하나님을 YHWH로 표기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해, 하나님과 '엘'(אֵלִ)을 의도적으로 별개의 존재로 부르고 있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그렇다면 당시 중동에서 왕들을 '신들의 아들'로 호칭했던 것을 감안한다면, 당연히 이 단어는 이방 왕(‘melek goyim’)을 비꼬는 단어다.

2절

  • '거룩하고 아름다운' : '아름다운'(הֲדָרָה, H1927)이 해석을 가르는 핵심이다. 정확하게는 'holy splendor'('거룩한 빛남', CJB)가 되는데, 이 단어을 '아름다운 옷', 즉 예복으로 해석하는 쪽이 있다면, 그렇지 않은 쪽도 있다. 여기에서는 유다교 쪽의 해석을 받아들였다.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