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77편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77편은 시편의 일흔일곱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76편이다.

본문

[예배인도자에게, 여두둔으로, 아샆 작, 시]
1 내 소리 하나님께 올려 외치니
내 소리를 하나님께 올렸더니 그가 나를 들어주셨다1).
2 나 괴로운 날에 주님을 찾았고, ⇘
밤에는 지치지도 않고 손을 뻗었다.
내 영혼 위로받기도 뿌리치었다.
3 하나님만 생각해 보지만 분노 치솟고
곱씹다 내 호흡만 희미해질 뿐. 셀라
4 당신이 내 눈을 떠지게 올리니
나는 재촉당해 말조차도 나오지 않네.
5 나는 옛적 날들 생각하였다.
옛적 해들을.
6 밤에 마음으로 내 노래를 떠올려 보았다.
내 호흡이 되새기고 좇았던 [노래].
7 “주님께서 영구히 나를 버렸나?
더 이상 호의가 계속되긴 글렀나2)?
8 그가 자애를 끝내 멈췄나?
그의 말씀도 길이 길이 끝났나?
9 하나님께서 불쌍히 여김을 잊어 버렸나?
그가 분노하여 그의 긍휼을 멈추시었나?” 셀라

10 나는 말했네. “내 [마음이] 약해 졌구나.
그, 높으신 하나님의 오른손이 [있는] 날들에
11 하나님 하신 일들 되뇌며,
옛적부터의 당신 기적 기억하리라.
12 나는 당신의 모든 일들 되뇌며,
당신의 모든 행위 묵상하리라.”

13 “하나님! 당신 길은 거룩함 속에 있으니
어느 신이 하나님보다 위대합니까?
14 당신은 기적을 [만드]시는 하나님,
군중들 속에서 당신 능력 알렸습니다.
15 당신 백성, 야곱과 요셉의 자손들 ⇔
손으로 찾아 오셨습니다. 셀라
16 물들이 당신을 보았습니다, 하나님, ⇘
물들이 당신을 보았습니다.
[물이] 진정 돌아 다니며 밑바닥[부터] 진동했습니다.
17 먹구름 비를 쏟아내고, 하늘이 목소리를 내며,
당신의 돌들2) 이 돌아댑니다.
18 용오름 속 당신의 천둥 목소리,
땅에 빛나는 번개들.
땅이 들썩이고 흔들립니다.
19 당신 길은 바다 속에, ⇘
당신 경로는 큰 물 속에 있지만,
당신 발길을 알 수는 없사옵니다.
20 모세와 아론의 손으로 ⇔
당신 백성을 양떼같이 모셨습니다.”

1) 히. 나에게 기울이셨다
2) 메. 웃지 않다; 개. 은혜를 베풀다
2) 전통적으로 ‘화살’

주석

이 시편의 저자인 아샆은 괴로운 현실 속에서도(1-9) 주님을 기억하기로 결정하며(10-12), 하나님께서 홍해를 가르시고 이스라엘 자손을 구출하신 사건을 묵상한다.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14절

15절

16절

17절

  • 당신의 돌들: 우박을 의미하는 것이 맞다.

18절

19절

20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