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42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42편은 시편의 마흔두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41편으로, 2권의 첫 편이다.

본문

[예배인도자에게, 마스길, 고라 자손들 작]
1 시냇물 향한 사슴의 헐떡임,
당신 하나님 향한 내 영혼의 목마름과 딱 같습니다.
2 내 영혼, 하나님, 생명의 하나님으로 목이 마르니,
하나님 앞에 가서 뵈올 [날은] 언제가 될까?
3 낮도 밤도 눈물이 내 먹거리 되어 왔[지만],
저들은 날마다 “너의 ‘하나님’은 어디 있니?”라며 내게 말해댑니다.
4 저 일들 기억하면 내 영혼 조각 내게 떨어지는 듯 합니다:
하나님 집으로 걸어 가는 사람들, ⇘
환성 소리, 축제하는 군중의 찬양 ― 에서 내가 사라졌으니.
5 내 영아, 네가 어찌 절망하며, 내게 날뛰어 대느냐?
너 하나님께 바라라. ⇘
그가 구원하시니 나는 여전히 그를 찬양하련다.

6 내 하나님, 내 영혼 깊이 가라앉아 버려서,
미짤 산에서 나와, 요단과 헤르몬 땅에서 당신 기억합니다.
7 당신 물기둥1), 소리 되어 ⇘
바다에서 바다까지 외치니,
당신 파도와 물결, 제 위까지 덮었습니다.
8 낮이면 하나님, 그의 자애 내려 주시고2),
밤에는 생명의 하나님 향한 노래와 기도, 저와 함께합니다.
9 내 반석 하나님께 나 말합니다. ⇘
“어째서 저를 잊은[체 합]니까?
어째서 내가 내 적들의 억압 속에 걸으며 울어야 합니까? ”
10 내 적들, 내 뼈들 쪼개고는 비난해 댑니다.
저들이 모든 낮마다 내게 말합니다. “너의 신은 어디 있느냐?”
11 내 영아, 네가 어찌 절망하며, 내게 날뛰어 대느냐?
너 하나님께 바라라. ⇘
그가 구원하시니 나는 여전히 그를 찬양하련다.

1) 많은 한국어 성경, 폭포
2) 히. 명령하시고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 물기둥 : 찌누르(צִנּוֹר, H6794) - '비어있는 것'을 의미한다. 바다 속에 있는 것이라는 것을 감안할때 폭포라는 기존의 공통된 한국어 번역은 오역이라고 볼 수 있다.
  • 물결 :

8절

9절

10절

11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