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39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시편 39편은 시편의 서른아홉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38편이다.

본문

 [예배인도자에게, 여두둔으로, 다윗의 시]
1 나 말했다. “내 혀로 죄짓는 데서 벗어나
내 [갈] 길 계속 다니리. (⇘)
악인들 내 앞에 있는 동안, 입마개 내 입에 채우리!”
2 나는 농인이 되어 침묵하였고, (⇘)
선한 [말]에서 [벗어나] 조용해 졌으며,
내 아픔이 나를 채웠다.
3 내 속의 심장이 뜨거워졌다, ⇘
나 [말 못하고] 중얼거리는1) 동안에.
내 속에서 말하려는 것들 불 [되어] 타올랐다네.

4 “내게 알려주십시오, 하나님, ⇘
내 끝날과 내 날의 길이를!
[이것으로] 얼마나 나 연약한지 알게 하소서.
5 보소서! 내 날, 한 손 폭 되게 주셨으니, ⇘
내 삶도 당신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닌 듯 합니다.
그러니 모든 인간들의 '굳건함'도 모두 부질없을 뿐2). 셀라
6 그러니 인간들은 그림자같이 돌아다니기만 [합니다].
그러니 불면 사라질 것들, 몰입하면서 쌓아 올리며, ⇘
누가 그것을 모아주셨는지는 생각도 안 해 봅니다.
7 이제 내가 뭘 바랄까요, 내 주님?
내 희망하는 것, 당신께만 있습니다.
8 내 모든 죄에서 나를 끄집어 주소서.
어리석은 이들 받은 조롱, 내게 쏟아지지 않게 [하소서].
9 나는 농인이었고, 입조차 열 수 없었습니다.
당신께서 [그렇게] 만드셨으니,
10 분노하셔서 당신이 [내신] 상처 내게서 낫게 하소서.
당신 손, 나를 끝장낼 뻔 하셨습니다.
11 당신께서 지은 죄로 사람을 꾸짖으려 벌을 주시면,
그의 즐거움은 나바처럼 녹아 내리겠죠. ⇘
실제로 모든 사람이 연기 같으니까요. 셀라
12 하나님, 내 기도 들어주시고, ⇘
내 울부 짖음에 귀를 기울여 주소서.
내 울음 소리, 조용히 [듣지]만 말아 주소서.
b 나는 이미 당신과 같이 [사는] 아싸3)입니다.
내 모든 선조들처럼.
13 내게 얼굴 돌리시고 나 다시 즐겁게 하소서.
나 떠나가, 나라는 것이 없기 이전에.”

1) 개. 묵상하는
2) 히. 모두 호흡같을 뿐(kol-hebel)
3) 개. 나그네; 새. 길손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