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세례(洗禮), 또는 침례(沈禮)는 기독교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기 위해 물을 통해 행위를 말하며, 성경에서 성찬례와 함께 가장 중요

성경적 근거

세례는 신약에서 처음으로 드러나며, 예수님 자신 또한 세례요한으로부터 인간의 몸으로서 세례를 받으시므로

세례의 방식

세례문

  • 예장합동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노라, 아멘.
  • 예장통합 :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믿는 ○○에게 내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노라. 아멘.
  • 대한성공회 : (물로 세례를 주며) ○○, 나는 그대에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줍니다. (성유를 바르며) 그대는 세례를 받음으로써 성령의 날인을 받았으며 영원히 그리스도의 자녀가 되었습니다.
  • 한국정교회 : 하느님의 종 ○○는/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습니다.

세례의 상호 효력

교단별로 세례의 효력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하지만 현재 한국의 기독교에서는 대체적으로 효력문제가 해결된 상태이다.

우선 대한성공회에서는 모든 종단에서의 세례를 인정하며, 개신교 신자는 대체로 타교파신자 영접식을 받으면서 세례명을 정하고, 나중에 견진을 받으면 된다. 로마 가톨릭에서는 기본적으로 성공회정교회의 세례를 인정하며, 2012년 CBCK 추계 주교회의에서 가장 큰 문제이던 개신교 세례의 가톨릭에서의 세레 유효 문제가 법률적으로 해결되었다[1]. 개신교도 기본적으로 모든 세례를 인정하고 있다. 다만 2014년, 예장합동이 가톨릭의 이단성을 이유로 가톨릭에서 받은 세례를 인정하지 않기로 하면서 효력 문제의 해결이 요원하게 되었으나[2], 어쨌든 감리교와 개혁주의 온건파(특히 예장통합)에 속하는 교회들은 아직까지 가톨릭에서의 세례를 인정하고 있으므로, 타 교회 신자가 잘못된 개혁주의 교회로 가지 않는 이상 한국의 기독교 교인들은 모든 교회에서 세례를 인정받을 수 있다.

주 및 참고문헌

  1. CBCK, 비가톨릭 그리스도교파의 세례 유효성 관련 사목 지침, 2012년 10월 18일 작성.
  2. 손동준 기자. “가톨릭 영세, 인정할 것인가”, 《아이굿뉴스》, 2014년 10월 22일 작성. 2015년 12월 1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