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고

리프위키
(세월호 사건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세월호 사고(世越號 事故)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국가정보원의 무리한 항해 지시로 인하여 운항 중,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해상에서 8시 50분께 운항장치 이상과 배에 과적되어 있는 화물로 인해 배의 균형을 잃고 결국 선체가 넘어져 뒤집혀져 가면서 선체가 침몰된 사고이다. 사고 발생 직후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는 '전원 구조'와 같은 가짜뉴스를 내보내는 한편, 특히 단원고 학생들에게 선내에서 현 상태를 유지할 것을 명령하는 동시에, 구조를 지속적으로 지연하고, 구조조력 노력을 방해하여 결과적으로 승객들의 구조를 유기하여 단원고 2학년 학생 대다수를 포함한 304명의 국민을 사망시켜 헌법상 성실한 직책수행의무를 훼손하였다[1].

현재 세월호 사고에 대한 진상규명은 박근혜 정부의 적극적인 방해와, 지금도 이뤄지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적극적인 방해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문서 제목을 '세월호 침몰 사고'라고 하지 않는 이유

본 문서 제목은 다른 집단지성위키들과 달리 '세월호 사고'로 명명되어 있다. 분명히 주요 사고의 핵심이 '침몰'인 것은 사실이지만, 진상적으로 봤을 때 세월호가 침몰하게 된 이유가 분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앞으로 침몰이 분명히 비계획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이 분명해진다면 문서명을 '세월호 침몰사고'로 바꾸겠지만, 그렇지 않고 조직적인 명령이 있었다면 '세월호 학살 사고' 등으로 바꿀 계획이다.

사건의 발단

국가정보원에 의한 과적

나쁜 기상조건에도 이뤄진 출항

사건발생

사건의 원인

주원인

외력설

보조 원인

국가정보원에 의한 과적

화물고박 불량

사건 발생 직후 대응

선장 및 일부 선원에 대한 의도적인 구조

“가만히 있으라”

사건발생 이후

잃어버린 7시간

이 부분의 본문은 잃어버린 7시간입니다.

해경에 대한 구조 방해

구조조력 방해 및 금지

다이빙벨

이 부분의 본문은 세월호/다이빙벨 논란입니다.

언딘에 의한 구조 주도

사건 진상의 조작노력

VTS 데이터 및 선내 CCTV의 조작

유가족사찰 및 활동방해

유병언 구원파 강조

박근혜 정부 시절 진상규명노력

1차 진상규명위원회

문재인 정부 시절 진상규명노력

선체조사위원회

평가

세월호 사고는 좌파의 준동인가?

세월호 사고는 박근혜 정부에 의한 의도적인 학살인가?

바깥고리

주 및 참고문헌

  1.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 (2017년 3월 10일). 2016헌나1(대통령(박근혜) 탄핵 선고문) 73. 국가법령정보센터. 2019년 3월 28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