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5편: 두 판 사이의 차이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14번째 줄: 14번째 줄:
:{{절|5}} 나는, 나 아네, '''하나님''' 크심을,
:{{절|5}} 나는, 나 아네, '''하나님''' 크심을,
:: 우리 주님이 모든 신들보다 [위대하심을].
:: 우리 주님이 모든 신들보다 [위대하심을].
:{{절|6}}  
:{{절|6}} '''하나님''', 하고 싶으신 거 다 하시네,
::  
:: 하늘과 땅에서, 바다와 모든 깊은 곳에서.
:{{절|7}}
:{{절|7}} 땅끝에서 안개를 들어 올리고,
::  
:: 비 내리려 번개 던지고, ⇘
:{{절|8}}
::: 곳간에서 바람을 집어내신다.
::  
:{{절|8}} 이집트의 첫것마다 치셨네,
:{{절|9}}
:: 사람부터 짐승들까지.
:{{절|9}}  
::  
::  
:{{절|10}}
:{{절|10}}

2022년 9월 18일 (일) 23:11 판

시편 135편은 시편의 온서른다섯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34편이다.

본문

1 할렐루야! ⇘
하나님 이름에 찬양 올려라,
찬양하라, 하나님의 종들아.
2 우리 하나님 집 뜰에서 ⇔
하나님 집을 지키는 이여!
3 할렐루야, 하나님 좋으시니,
그 이름 즐거우니, 그 이름께 연주 올려라.
4 하나님, 야곱을 그의 것으로 찜하고
이스라엘을 소유로 만드시었다.
5 나는, 나 아네, 하나님 크심을,
우리 주님이 모든 신들보다 [위대하심을].
6 하나님, 하고 싶으신 거 다 하시네,
하늘과 땅에서, 바다와 모든 깊은 곳에서.
7 땅끝에서 안개를 들어 올리고,
비 내리려 번개 던지고, ⇘
곳간에서 바람을 집어내신다.
8 이집트의 첫것마다 치셨네,
사람부터 짐승들까지.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1)


주석

1절

2절

3절

4절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

11절

12절

13절

14절

15절

16절

17절

18절

19절

20절

21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