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1편: 두 판 사이의 차이

모든 지식의 총합을 위한 자유지식위키,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새 문서: '''시편 131편'''은 시편의 온서른한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30편이다. == 본문 == <poem>[올라가는 시, 다윗 작] :{{절|1}} '''하나님''', 내 마...)
 
편집 요약 없음
 
5번째 줄: 5번째 줄:
:{{절|1}} '''하나님''', 내 마음 오만하지도, 내 눈 높지도 않습니다.
:{{절|1}} '''하나님''', 내 마음 오만하지도, 내 눈 높지도 않습니다.
:: [너무] 큰 일을 이끌려, 내게 힘겨운 일을 이루려 하지도 않습니다.
:: [너무] 큰 일을 이끌려, 내게 힘겨운 일을 이루려 하지도 않습니다.
:{{절|2}}
:{{절|2}} 그대신 내 영혼 평온하고 조용해
::  
:: 어머니에게 [품긴] 젖뗀 아이 마냥, ⇘
:{{절|3}} 이스라엘아, 하나님께 바라라.
::: 내 영혼이 젖뗀 아이 같습니다.
:: 지금부터 영원하도록.
:{{절|3}} 이스라엘아, '''하나님'''께 바라라.
 
:: 지금부터 영원하도록. </poem>
<sup>1)</sup>
</poem>


== 주석 ==
== 주석 ==
20번째 줄: 18번째 줄:
{{빈칸}}
{{빈칸}}
{{시편}}
{{시편}}
[[분류:시편|미_131]]
[[분류:시편|131]]
__NOTOC__
__NOTOC__

2020년 12월 29일 (화) 20:15 기준 최신판

시편 131편은 시편의 온서른한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30편이다.

본문

[올라가는 시, 다윗 작]
1 하나님, 내 마음 오만하지도, 내 눈 높지도 않습니다.
[너무] 큰 일을 이끌려, 내게 힘겨운 일을 이루려 하지도 않습니다.
2 그대신 내 영혼 평온하고 조용해
어머니에게 [품긴] 젖뗀 아이 마냥, ⇘
내 영혼이 젖뗀 아이 같습니다.
3 이스라엘아, 하나님께 바라라.
지금부터 영원하도록.

주석

1절

2절

3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