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1편

리프위키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The printable version is no longer supported and may have rendering errors. Please update your browser bookmarks and please use the default browser print function instead.

시편 111편은 시편의 온열한번째 장이다. 70인역에서는 110편이다.

본문

1 할렐루야, 온맘으로 나 하나님 찬양하리라!
올곧은 이들의 모임과 교회 속에서.
2 하나님 이뤄내신 일들이 커서,
그 모든 일들 기뻐하는 모두가 이를 탐구한다네1).
3 그가 하신 일은 빛나고 장엄하며,
그의 공의는 영원히 굳건하시다.
4 그가 그의 놀라운 일들 기억하게 하시니2),
하나님은 자비롭고 긍휼하시다.
5 그를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먹거리를 주시니,
그가 맺은 언약, 영영히 기억되리라.
6 그가 하신 일의 능력, 당신 사람들에게 알려 주셨네,
그들에게 나라들의 땅을 주심으로서.
7 그의 오른 손 하신 일, 성실하고 공의로우며,
그의 모든 규례는 굳건하시네.
8 그것들이 길이, 영원히 지탱되니,
성실함과 올곧음 속에 이루어지네.
9 당신 백성을 위해 몸값 주시고, (⇘)
그의 언약을 영원히 주시니,
그의 이름 거룩하고 경외되리라.
10 하나님 경외함이 지혜의 한 처음. (⇘)
이것들 행하는 모든 이에게 뛰어난 슬기가 [깃드니],
그를 칭송함 영원히 굳건하리라.

1) 개. 기리는도다; 가. 깨우친다; 새. 연구하는구나
2) Vul. In memórĭam fecit(기념물로 주시니)

주석

1절

2절

  • 탐구한다네: 원어 다라쉬(H1875)의 뜻이 ‘입덕하다’와 상당히 닮아 있다. 아직까지 한국어 어중에게는 맞지 않아 초안에서는 바꾸었지만, ‘입덕한다네’로 이용해도 크게 차이가 없다

3절

  • 빛나고 장엄하며: 동일한 표현이 시 21:5에 나온다.

4절

  • 기억하게 하시니: 루터는 불가타역을 따라 하나님께서 주신 '기념물'인 성찬이 기념물이라고 밝혔다.

5절

6절

7절

8절

9절

10절